커피닉스, 시스템 엔지니어의 쉼터
  인터페이스명으로 eth를 사용할 필요없다. 작성일 : 2008/07/28 21:20
 
  • 글쓴이 : 좋은진호 ( http://coffeenix.net/ )
  • 조회수 : 6393
     
    제  목 : 인터페이스명으로 eth를 사용할 필요없다.
    작성자 : 좋은진호(truefeel, http://coffeenix.net/ )
    작성일 : 2008.7.27(일)

    2주전의 일인 것 같다. 문득, 리눅스에서는 인터페이스명이 eth0, eth1 처럼 사용하는데, 반드시 eth로 시작해야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. 서버에 있는 2개의 랜카드중 하나만 설정을 변경해봤다. /etc/sysconfig/network-scripts/ifcfg-eth1을 ifcfg-coffeenix0을 변경하고, 설정값 중 DEVICE=coffeenix0로 설정한 다음 리부팅했다. (CentOS 기준)

     
    DEVICE=coffeenix0
    BOOTPROTO=static
    BROADCAST=192.168.XX.XXX
    HWADDR=00:0F:XX:XX:XX:XX
    IPADDR=192.168.XX.XXX
     


    아~ 임의로 인터페이스명을 지정해도 된다.

     
    # ifconfig
    coffeenix0 Link encap:Ethernet  HWaddr 00:0F:XX:XX:XX:XX
              inet addr:192.168.XX.XXX  Bcast:192.168.XX.XXX  Mask:255.255.XXX.XXX
              inet6 addr: ...생략.../64 Scope:Link
              UP BROADCAST RUNNING MULTICAST  MTU:1500  Metric:1
              RX packets:13 errors:0 dropped:0 overruns:0 frame:0
              TX packets:453 errors:0 dropped:0 overruns:0 carrier:0
              collisions:0 txqueuelen:1000
              RX bytes:832 (832.0 b)  TX bytes:47862 (46.7 KiB)
              Interrupt:217
    eth0      Link encap:Ethernet  HWaddr 00:0F:XX:XX:XX:XX
    ... 생략 ...
     


    '그럼 변경해서 뭐하냐? 쓸모 없는 것 같고...'라고 한다면, 인터페이스명을 보고 직관성을 높일 수 있다. 미러링을 하는 포트라면 mir0 처럼 인터페이스를 설정하면 보다 직관적으로 확인이 가능할 것 같다. 랜카드가 3개이상이고, 그 중 하나는 meta data 통신용이라면 meta0처럼 지정하면 보다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. 참고로 ifcfg-eth1 파일명을 그대로 두고 안의 DEVICE= 설정만 변경해도 된다. 단지 파일명은 직관적으로 보기위한 용도일뿐이다.

    주의할 것은 몇몇 프로그램은 eth로 시작하지 않는 것은 인식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. mii-tool은 eth0~eth7의 인터페이스만 자동으로 체크하므로 다른 인터페이스일 경우 별도로 지정해줘야 한다. sysctl로 'net.ipv4.conf.인터페이스명' 설정시 인터페이스별로 설정하여  사용해왔다면 이부분도 수정이 필요하다.

     
    # mii-tool
    eth0: negotiated 100baseTx-FD, link ok
    # mii-tool coffeenix0
    coffeenix0: negotiated 100baseTx-FD, link ok
     


    고정관념이 무섭다. ^^



    커피닉스, 시스템 엔지니어의 쉼터 / URL : http://coffeenix.net/board_view.php?bd_code=1656